부부짱
주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공지

교육문의

  •  
  • 고려인력개발원


  •  
  •  
    •  평 일    09:00 ~ 18:00
    •  
    •  토,일,공휴일       휴 무
    •  
    • khrdi3@hanmail.net


  • 부부짱소식


    부부짱소식

    암 치유의 기본, ‘화목한 가정’에 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4-06-19 11:19 조회340회 댓글0건

    본문

    여러분은 누구에게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으시나요? 누구에게 가장 상처를 많이 받으세요? 반대로 어떤 사람에게 가장 사랑을 받고 싶습니까? 많은 통계에 의하면 이런 질문을 던졌을 때 답은 보편적으로 ‘가족’일 때가 많습니다. 우리의 스트레스는 가정 안에서 가장 많이 생긴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남편의 외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 암에 걸렸던 유방암 환자는 저에게 남편이 벌레 같다고 했습니다. 남편의 얼굴, 표정, 말씨, 걸음걸이, 숨 쉬는 소리조차 싫다고 했습니다. 심지어 아들도 남편과 비슷한 행동을 할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아들도 꼴 보기 싫어진다고 합니다. 다른 어떤 환자는 업무상 스트레스 때문에 암에 걸렸다 여겼는데, 그는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는 아내 때문에 더 섭섭하다고 합니다. 본인이 직장 일로 힘들 때 아내는 “이런 일도 견디지 못하느냐”고 타박하거나 다른 집 남편과 매번 비교를 했다고 합니다. 각자 암에 걸린 다양한 사연이 있습니다. 그 사연과 암의 관련성을 가만히 생각하다 보면, 암을 극복해 내기 위해서는 이와 같은 관계를 잘 회복해야 한다는 단순한 결론이 남습니다. 싸늘하고, 냉랭하고, 이해 못 하고, 서로에게 미움만이 있는 가족에서 따뜻한 사랑, 감사, 기쁨, 은혜가 넘치는 가족으로 변하는 것이 암 치유를 위한 첫 단추일 수 있습니다. 목회자 데이비드 시멘즈는 “나에게 상처 준 가해자를 용서하는 것이 마치 그를 감옥에서 풀어주는 것처럼 보여도, 사실은 나 자신이 마음속 감옥에서 풀려나는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두고 보자’는 복수심을 가지면 암을 이길 수 없습니다. 용서하지 못하면 암세포에게 영양이 풍부한 밥과 간식을 제공하는 꼴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암이 재발하지 않고 5년 이상 살았던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큰돈이나 세상에 내세울 만한 자랑거리 같은 게 없더라도 서로 사랑하고 위하는 화목한 가정이 있었습니다. 분명하게 몇 퍼센트라 나누기는 힘들지만 혼자 오는 암 환자보다는 가족이 함께 진료실을 찾는 환자가 잘 회복됐습니다. 따뜻한 가정이 있는 암 환자는 분명히 더 잘 치유됩니다. 오래 건강하게 살기를 바란다면 오늘부터 과거의 모든 상처를 내려놓고 따뜻한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 보기를 바랍니다. 이렇게만 된다면 벌써 50% 이상은 재발 위험을 낮춘 셈입니다. 용서는 인격적으로 깨닫고 의지적으로 결단하는 것입니다. 나의 시간, 나의 시야를 넘어 더 높은 차원의 영역을 보는 것입니다. 관계 회복을 통해 마음이 평안해지면 세포도 평안하게 돼 암이 더 잘 치료됩니다. 가족과의 관계 회복은 암 회복으로 가는 첫 걸음입니다. 암을 불러온 불편한 관계를, 할 수만 있다면 정리하시길 바랍니다. 이 관계 회복은 암 치료에 중요하고도 가장 기본적인 요소입니다.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이병욱박사 대암클리닉원장/헬스조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부짱소식 목록 Total 57건 1 페이지

    부부짱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악수해 보면 안다, 악력 약한 사람 ‘이 병’ 걸릴 위험 3배 인기글 관리자 2023-05-25 3765
    57 함락되지도 항복하지도 않는 배우 탕웨이 인기글 관리자 2024-06-27 118
    56 조선미 교수 “아이를 키운다는 생각보다, 가족이 함께 산다는 편안한 마음으로” 인기글 관리자 2024-06-27 117
    55 “한국인 절반, 몸 충분히 안 움직여” WHO 권장량은? 인기글 관리자 2024-06-27 133
    54 4월 결혼 25% 증가 역대 최대…지자체 파격지원 효과 봤다 인기글 관리자 2024-06-26 134
    53 “하루 4.4분 숨차게!”…큰돈 안 쓰고 몸속 건강 바꾸는 8가지 인기글 관리자 2024-06-20 281
    열람중 암 치유의 기본, ‘화목한 가정’에 있습니다 인기글 관리자 2024-06-19 341
    51 '꽃중년' 안재욱, 최현주와 출근 키스 "6초 하면 4년 더 살아" 인기글 관리자 2024-06-14 527
    50 애정 표현은 부부 사이의 꽃…잘 피어나게 하려면? 인기글 관리자 2024-06-07 716
    49 남편과 관계하고 싶지 않았던 아내 vs 옆집 여자와 바람난 남편…잘못은 누가? 인기글 관리자 2024-06-03 763
    48 "부부끼리 칭찬하고 여행 자주 다니고 걷기를 생활화하라" 인기글 관리자 2024-05-31 705
    47 “오늘은 뭘 해 먹지? 이제 요리가 싫다”…퇴직 남편-아내의 역할 분담은? 인기글 관리자 2024-05-23 803
    46 고공강하 결혼 특전사 부부… “우린 25년 전우이자 반려자” 인기글 관리자 2024-05-21 779
    45 성공 습관을 만드는 뇌 사용법 인기글 관리자 2024-05-01 810
    44 마음챙김: 채움과 비움 인기글 관리자 2024-04-22 849
    43 돌싱남이 뽑은 ‘경계대상’은 “허영심 많은 여자”…女 대답은? 인기글 관리자 2024-04-22 839
    게시물 검색

  • 교육신청
  • TOP